chapter-6-niche-bars

온라인 마케팅 광고 실패기 키워드 광고

온라인 마케팅 광고 실패기

키워드 광고 이렇게 하면 망한다.

키워드 광고, 가장 쉽게 활용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저도 초기에 많이 활용을 하였습니다. 키워드 광고를 집행하는 법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은 위키하우가 제공하는 아래의 링크를 클릭해서 들어가보시면 쉽게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위키하우 – 애드워즈를 통한 구글 광고하기

온라인 광고중에 가장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는 키워드 광고를 활용하면서 제가 느낀 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정확히 이야기를 하면 광고비만 소진한 결과를 초래하였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의례 그렇듯, 홈페이지를 개설을 하고 키워드 광고를 통해 유입을 하는 과정을 만들어 가고자 했습니다. 처음 키워드 광고를 활용할 당시에는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트래픽이 오면 그 다음에 어떻게 해야되는지 그리고 타켓 설정은 어떻게 하고, 키워드는 어떤 것이 좋은지도 모르고 실행을 하였습니다. 정말 맨땅에 헤딩이었습니다.

키워드 그게 한 문장으로 구성이 되어있는데 광고비를 소진하다

그때 이야기를 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예를 들어 제가 판매하고자 하는 상품이 홈페이지 제작 서비스라고 하면, 그때 제가 광고를 한 것은 “홈페이지”라는 단일 키워드에 대해서 광고를 한 것이었고, 추가로 “홈페이지 제작” “홈페이지 무료 제작” 등에 광고를 했던 것입니다. 그럼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일단 사람이 들어오기는 합니다.

암요, 그럼요, 홈페이지를 가지고 광고비를 소진을 했으니 들어오는 것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문제는 전환이 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전환이 되지 않는다?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서 홈페이지에 트래픽은 증가가 되지만, 실제 구매로는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1달정도 광고를 집행을 해보고 결론은 이건 아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다른 방법이 있더군요.

적어도 2개 이상의 단어로 이루어진 키워드를 조합하는 것입니다.

위에서 예를 드린 “홈페이지 제작”, 혹은 “홈페이지 무료 제작”, “랜딩 페이지 제작”, “홈페이지 제작 쉽게 하는 법” 등입니다. 그런 키워드로 조금 선별을 하고 “홈페이지”라는 원키워드는 제외를 하여 진행을 하여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때의 결과도 거의 동일 하더군요. 실제 전환은 일어나지 않는 그럼 왜? 무엇이 내 키워드 광고비만 가져간 것인가요?

내가 넣은 키워드가 관심의 영역인가? 구매의 영역인가?

위에서 예를 드린 바와 같이 홈페이지 라는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면, 홈페이지? 를 검색하는 고객, 아니 내 광고비를 빼앗아간 사람들은 ㅠㅠ 홈페이지를 제작하기 위해서 검색을 해보았을 경우도 있고, 홈페이지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는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쉽게 이야기를 하면, 사전 조사의 차원 아니면, 갑자기 궁금해서 찾아보는 정도

우리가 쉽게 검색을 하듯 말입니다. 단순한 검색은 단순한 관심의 영역에 존재하는 것이므로 관심을 가질 뿐 직접적으로 구매를 해야 된다거나, 돈을 투여해야되는 상황은 아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키워드를 조금더 세분화하여 진행을 합니다. “홈페이지 쉽게 제작하는 법” “랜딩 페이지 쉽게 제작하는 법” “구매전환 원페이지” 등으로 말입니다. 그 결과 상대적으로 트래픽은 감소가 되나 조금 관심을 가지게 되더군요.

구글 키워드 플래너를 활용할때 저는 다른 유료 프로그램을 활용합니다. 하지만, 아래의 동영상을 확인을 하면 조금 더 쉽게 이해가 되실 것 같습니다.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이게 온라인 비지니스에서의 니치 키워드라는 것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Related Posts

내가 활용했던 B2B 영업 전략

B2B 영업 전략 이전 해외 기계 영업을 할때, 초기에는 무작정 해외 무역 사이트에 등록을 하고 오는 사람을 기다리는 방식을 활용하였습니다. 요즘으로 이야기를 하면, 알리바바에 상품을

더 읽어보기

Share this post

Share on facebook
Share on googl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rint
Share on email